처음에는 즐겁게 그렸는데 검은색 부분이 많아질 수록 지친 것 같습니다.

애써 그린 선이 뭉개지는 느낌이라 빠르게 마무리를 짓다보니...

바탕이 왠지 모르게 색종이 처럼 되어 버렸습니다;

학종이 느낌도 나는 듯;

 

플래시를 넣어서 이웨카가 반짝이는 느낌을 내보려고도 했지만,

그것도 쉽지 않아 결국 이 정도에서 끝내기로 하였습니다.

 

뭔가 시작은 좋았는데 아쉬움이 남는 그림이 된 것 같습니다.

 

 

 

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

순간의 그림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

티스토리 툴바